‘진짜 사나이’ 헨리, 솔직해도 너무 솔직한 전차 탑승 소감 “짜증났다”

진짜 사나이

헨리가 전차를 탄 소감을 너무 솔직하게 밝혀 멤버들의 불안을 샀다.

30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이하 진짜 사나이)에서 헨리가 전차에 탑승했다. 다른 멤버들은 전차 외부에서 전차가 위용을 뽐내며 움직이는 모습을 보며 감탄했다. 그러나 전차 내부 아래 좌석에 탑승한 헨리는 밖을 전혀 보지 못했다.

이후 교관은 헨리에게 전차 탑승 소감을 물었다. 이에 헨리가 “짜증났다”고 솔직하게 말하자 멤버들은 놀라며 불안감을 감춘 채 헨리의 눈치를 살폈다.

교관이 “왜 짜증났냐”고 묻자 헨리는 “밖이 안 보였고, 너무 시끄럽고 계속 진동이 있었다”고 솔직히 말했다. 너무 솔직한 헨리의 발언에 멤버들은 당황했지만, 다행히도 교관은 전차의 중요성에 대해 말하며 넘어갔다.

이날 ‘진짜 사나이’는 맹호부대 전차대대에서 첫 훈련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일밤-진짜 사나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