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양보 몰래카메라…아이스크림과 젤리 앞에 둔 아이들 반응은?

아빠 어디가

‘아빠 어디가’가 양보 몰래 카메라를 선보였다.

30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에서는 튼튼캠프 축구교실의 2일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빠들은 이전 방송에서 가르쳤던 양보에 대해 아이들이 잘 실천하는지 확인하고자 몰래카메라를 준비했다. 김성주는 “아이스크림 잘 나눠 먹어”라며 아이들에게 아이스크림을 건네고 자리를 떴고, 이후 아이들의 반응을 살폈다.

먼저 아이들은 작은 공간에서 서로 자리를 양보하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조금밖에 먹지 못한 리환과 규원이는 “조금밖에 못 먹었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이에 성빈이 남은 아이스크림을 모아서 규원이에게 양보했다. 아이들은 아이스크림을 더 달라고 해 규원이와 리환이가 먹을 수 있도록 하자고 의견을 모으기도 했다.

이번에는 젤리를 두고 몰래카메라가 진행됐다. 아이들은 공평하게 나눠 먹으려 했지만, 성빈이 장난을 쳐 리환이는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트릴 것처럼 속상해했다. 이때 김성주가 다시 나타나 젤리를 줬고, 찬형이가 제일 먼저 리환이에게 젤리를 건네며 달랬다.

그러나 규원이가 “하나밖에 못 먹었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후와 리환이가 자신의 것을 주려고 했지만, 규원이는 민율이와 빈이 갖고 있는 젤리맛을 원했다. 그러나 민율은 자신이 가진 젤리를 한입에 털어넣어버렸다.

이후 아빠들은 아이들의 모습을 재연하며 교훈을 줬다. 아이들은 “양보를 잘 해야겠다”며 다짐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일밤-아빠 어디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