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 김강현에게 뜨거운 물 부은 건 나르샤

cats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나르샤가 ‘응급남녀’에 까메오로 출연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응급남녀’ 19화에서 나르샤는 진상을 부리는 환자로 출연했다.

오창민(최진혁)이 나르샤에게 치료를 위해 탈의를 요하자 나르샤는 “원피스잖아! 왜 자꾸 오을 들추려 해?”라고 소리를 지른다. 오창민은 그런 의도가 아니라고 설명하지만 씨알도 안 먹힌다.

이어 오창민이 진료를 위해 다가서다가 허벅지를 건드리자 나르샤는 “어디를 갖다 대냐? 불쾌하다”며 오창민을 밀쳐버린다. 오창민은 할 수 없이 건너편에서 진료하는 오진희(송지효)를 부른다.

오진희가 막 진료하려던 김강현은 성기 주변에 화상을 입었다. 바람을 피우다 걸려 부인이 뜨거운 물을 부은 것. 김강현의 부인은 바로 나르샤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tvN ‘응급남녀’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