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중국 레인이펙트 쇼케이스 8,000명 팬 열광…변함 없는 인기 확인

비 북경 쇼케이스 4

가수 비가 28일 중국에서 개최한 ‘레인 이펙트’ 쇼케이스에 8,000여 명의 팬이 모였다.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베이징 내셔널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2014 레인 이펙트 쇼 인 베이징(2014 Rain Effect Show in Beijing)’이라는 타이틀로 열린 비의 쇼케이스에 8,000여 명의 팬들과 대규모 현지 언론이 참석했다고 소속사 큐브DC 측은 전했다.

이 날 쇼케이스는 비의 정규 6집 음반 ‘레인 이펙트(Rain Effect)’ 를 정식적으로 소개하는 자리이자 비가 중국에서 갖는 약 4년 만의 단독공연이다. 소속사 큐브DC 측은 “비는 쇼케이스 시작부터 강렬한 무대로 관중들을 열광하게 했고, 혼자서도 무대를 가득 채우는 존재감으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이어갔다. 특히 정규 6집의 타이틀로 국내에서도 차트 1위를 석권했던 ’30 Sexy’와 ‘라 송’을 불러 객석을 들썩이게 했다”라고 전했다.

중국 현지에서도 발매되는 새 음반 ‘레인 이펙트’의 소개를 이어가던 비는 뮤직비디오와 재킷 화보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들려줬다. 이어 배우 정지훈으로서의 근황을 전하며 얼마 전 브루스 윌리스와 함께 촬영했던 헐리우드 영화 ‘더 프린스(The Prince)’, 현재 중국 현지에서 촬영 중인 영화 ‘로수홍안(露水紅顔)’에 대한 이야기도 잊지 않았다.

비는 오는 11월 11일 중국 현지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로수홍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유역비와 감독 가우시시를 언급하며 특별한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비는 지난 27일 중국의 음악 시상식인 ‘큐큐 뮤직 어워즈(QQ MUSIC AWARDS)’에서 수상 후보자 중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며 ‘가장 영향력 있는 해외 아티스트’부분에 수상해 중국에서도 변함없는 인기를 입증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큐브D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