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마녀사냥’ 출연, “신동엽에 내가 불리하다”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배우 안재욱이 ‘마녀사냥’에 깜짝 등장했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 1부 ’그린라이트를 켜줘‘에서는 신동엽의 25년 절친 안재욱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게스트가 밝혀지기 전 “정체가 드러나지 않은 쓰레기”라고 소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안재욱이 모습을 드러내자  “멀끔한 쓰레기”라고 덧붙였다.

안재욱은 ‘마녀사냥’ 출연에 대해 “내가 불리하다”며 “신동엽은 나에 대해 마음껏 이야기 할 수 있지만 신동엽은 가정이 있어서 전부 이야기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가정을 깰 수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어진 토크에서 안재욱은 신동엽의 19금 발언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안재욱은 “이거 19금이냐”,”지금 뭐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하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성시경은 “지금 컨디션 되게 좋은거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