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신곡 ‘어이’ 미리보기! 모시옷 입고 닭싸움하는 걸그룹 보셨나요?

크레용팝

진지하게 포토타임 갖는 크레용팝

크레용팝의 다음 ‘병맛’이 베일을 벗었다. 28일 오후 크레용팝은 서울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어이’ 무대를 공개했다. 지난해 트레이닝복과 헬맷을 쓰고 ‘직렬5기통춤’으로 열풍을 일으켰던 크레용팝의 다음 선택은 모시옷과 두건이었다.

이날 하얀 모시옷과 하얀 고무신을 신고 등장한 크레용팝은 빨간 양말과 빨간 두건으로 ‘깔맞춤’을 시전해 눈길을 끌었다. 포토타임이 되자 누가 지시하지도 않았는데도 저마다 개성 있는 포즈를 취해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특히 닭싸움을 하는 듯한 포즈를 짓자 기자석에는 웃음이 번졌다. 크레용팝의 다음 신드롬이 이어질까?

# 걸그룹이 모시옷 입고 두건 쓴 이유는?

크레용팝

‘빠빠빠’ 이후 스페셜 활동 ‘꾸리스마스’가 있었지만, 새로운 병맛으로 본격 컴백을 알린 것은 10개월 만이다. 웨이는 “부담감이 없으면 거짓말이다. 워낙 많은 분들이 ‘빠빠빠’를 좋아해주셔서 기대감이 크시다. 그런만큼 열심히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날 공개된 ‘어이’는 트로트와 댄스를 합친 곡이었다. 웨이의 표현에 따르면 ‘하우스일렉트로닉뽕짝’. 엘린은 이날 웨이가 즉석에서 지은 표현에 큰 웃음을 짓기도 했다. 웨이는 “걸그룹이 이런 장르를 시도한다는 것 자체가 새롭다”며 “트로트처럼 느껴지지만, 트로트 창법으로 부리지 않고, 우리만의 걸쭉한 창법으로 불렀다는 점도 새롭다. 여러 가지 요소가 많이 믹스됐다”고 전했다.

‘어이’는 다시 한 번 기운내서 잘 살아보자는 뜻의 가사를 담았다. ‘빠빠빠’ 작곡가가 아닌 크레용팝의 ‘새러데이 나잇’, ‘빙빙’, ‘댄싱퀸’을 작곡한 강진우 프로듀서의 작품이다. 웨이는 “사람을 부를 때 쓰는 ‘어이’가 아니고 크레용팝이 항상 인사를 드릴 때 쓰는 ‘어이’라는 말처럼, ‘파이팅’, ‘아자아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크레용팝은 모시옷이라는 콘셉트를 만들기 위해 수많은 회의를 걸쳤다. 금미는 무대에서 외발자전거를 진지하게 해보자고 제의했다는 이야기까지 전했다. 심지어 헬맷 대신 탬버린을 머리에 달아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초아는 “고민과 회의를 많이 했다”며 “새해 인사나 한복을 입었던 것이 떠올랐다. 그때 예뻤고, 생각보다 활동하기 편했다. 그래서 한복을 모티브로 삼아 우리의 전통의상을 입자고 결정했다”고 콘셉트의 발단을 전했다.

이어 “한복보다 더 실용적이고 어르신들이 즐겨 입으시는 모시옷을 입자고 했다. 여기에 두건과 고무신까지 신었다. 통풍이 잘 되서 트레이닝복만큼 활동이 편하다”고 말했다. 소율은 “처음에 모시옷과 고무신만 있었다. 헬맷이 없으니까 너무 허전하더라. 옛 어르신들이 춥거나 일할 때 두건을 잘 쓰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두건을 썼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양말까지 색깔을 맞춰 신었다”고 덧붙였다.

# ‘직렬 5기통’ 능가할 춤 탄생할까?
‘직렬 5기통’을 버금가는 포인트 춤도 마련됐다. 금미는 “‘닭다리 잡고 삐약삐약’ 부분이 포인트다.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소율은 “포인트 안무로 정해둔 건 없다. ‘직렬 5기통’도 팬들이 지어준 이름이다. 이번 ‘어이’ 무대 후 팬들이 어떤 이름을 지어주실지 기대가 된다”며 전했다.

흥겨운 뽕짝 멜로디에 맞춰 크레용팝은 뻔뻔하고 즐거운 표정으로 ‘어이’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어이’ 무대에서 눈길을 끌었던 춤을 ‘움직이는 사진’으로 정리해봤다.

[닭다리 잡고 삐약삐약]

닭다리 춤?

닭다리 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닭다리 잡고 삐약삐약’. 닭싸움을 할 기세로 통통 튀는 크레용팝의 모습에서 귀여움이 느껴진다.

[크레용팝이 왔다]

크레용팝 '어이' 무대

크레용팝 ‘어이’ 무대

귀여운 크레용팝

귀여운 크레용팝

닭다리 춤 외에도 크레용팝은 노래를 부르는 내내 귀엽거나 뻔뻔한 표정으로 무대를 재치 있게 채웠다.

[개인 솔로 독무 기대하세요]

크레용팝 금미 권투합니다

크레용팝 금미 권투합니다

금미의 권투 춤 외에도 멤버마다 자신들이 돋보이는 구간이 있다. 어떤 부분에서 어떤 멤버가 어떤 모습으로 춤을 추는지 보는 것도 ‘어이’의 매력포인트다.

# 꿈은 이뤄진다? 레이디 가가와 합동 콘서트!

크레용팝

크레용팝은 레이디 가가의 만남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크레용팝은 6월 26일부터 7월 22일까지 ‘아트레이브: 더 아트팝 볼’(artRAVE: The ARTPOP Ball)의 오프닝 무대에 선다. 웨이는 “레이디 가가 측에서 먼저 회사 메일로 연락이 왔다. 처음에 듣고 ‘대박이다’라고 말했다. 또 ‘빠빠빠’ 뮤직비디오를 보고 요청했다고 그래서 두 번 놀랐다. 전체 공연을 못하고 일정상 한 달 정도만 하고 싶다고 했는데 흔쾌히 수락해 주셔서 세 번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빠빠빠’만 부를 줄 알았는데 30분이라는 시간을 주셔서 네 번 놀랐다”고 말했다.

미국과 캐나다를 오가면서 12개 도시에서 13회 공연을 펼칠 예정인 크레용팝은 현지 방송사나 인터뷰 등 여러 활동을 함께 펼칠 계획이다. 엘린은 “기회가 되면 길거리 공연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초아는 “외국이라서 언어에 대한 부담감도 있다. 앞으로 공부를 할 생각이고, 어느 나라에서나 통하는 바디랭귀지로 열심히 잘 해보겠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미국 외에도 활발한 해외활동이 펼쳐진다. 초아는 “4~5월에는 홍콩, 대만, 태국, 필리핀 등지에서 여러 스케줄이 잡혀 있다. 우리를 불러주시는 곳이면 어디든지 간다. 해외 팬들도 열정이 넘쳐서 갈 때마다 즐겁게 찾아뵙고 있다”고 말했다.

크레용팝의 이번 레이디 가가 콘서트 오프닝 무대 선사는 지난해 11월 텐아시아와의 만남에서 엘린이 ‘레이디 가가와 함께 합동 콘서트를 하고 싶다’고 버킷리스트로 작성해 ‘신내린 예지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해 신인상 수상과 함께 레이디 가가와 콘서트라는 꿈까지 이룬 크레용팝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  먼저 엘린은 “유쾌한 걸그룹, 힐링이 되는 걸그룹이 되고 싶다. 연령층에 구애받지 않고 남녀노소 모두가 쉽게 알 수 있고, 편안함을 주는 것이 강점”이라며 크레용팝만의 매력과 함께 목표를 전했다. 이어 초아는 “반짝스타가 아닌 롱런, 장수할 수 있는 걸그룹이 됐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