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 다가서는 송지효 밀어내는 최진혁,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응급남녀' 방송화면 캡처

‘응급남녀’ 방송화면 캡처

결혼반지를 발견한 오진희(송지효)의 마음이 오창민(최진혁)에게로 기울었지만, 오창민은 오진희를 밀어내기 시작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응급남녀’에서 아버지의 죽음 이후 힘들어하는 창민을 찾아간 진희가 그의 집 안에서 결혼반지를 발견하게 됐다.

결혼반지를 본 진희는 창민에게 “우리 아직 끝난 게 아니었나봐. 사실 나 많이 두려웠어. 내가 정말 너한테 다시 빠지면 어쩌나. 네가 또 다시 미치게 좋아지면 어쩌나”라고 마음을 고백했다.

그렇지만 재결합을 바래왔던 창민은 오히려 그녀를 밀어내기 시작했다. 창민은 “그만큼 너 힘들었던 거야. 날 만나지 않았으면 나랑 헤어지고 다시 만나지만 않았다면 이렇게 힘들지 않을텐데”라며 “넌 여런 사람이야. 지금 내가 힘들어보이니까 네 마음이 약해진 것 뿐이야. 더이상 너 나 때문에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아”라고 말했다.

바뀐 창민의 태도에 진희는 일단 가겠다면서도 “아프면 혼자 앓지 말라”고 당부했다. 떠나는 길에 전화를 걸어도 창민은 늦게까지 받지 않기도 했다.

한편 국천수(이필모)는 진희에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으려는 순간, 창민에게 달려가는 그녀를 보며 서서히 마음을 정리하고 있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