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2년 만에 TV 복귀 각오 “분골쇄신하겠다”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배우 김명민이 ‘개과천선’ 촬영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28일 MBC는 새 수목미니시리즈 ‘개과천선’(가제)의 첫 대본 리딩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명민, 김상중, 박민영, 안선영 등이 참여했다.

김명민은 “훌륭한 선-후배님과 한 배를 타게 되어 기쁘다. 촬영은 언제나 빠듯한 일정이지만 서로 의지하고, 물심양면 도우면서 촬영했으면 한다. 이심전심(以心傳心)으로 도원결의(桃園結義)하여 분골쇄신(粉骨碎身) 하겠다”는 말로 리딩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이어 김상중은 “짧게 하려고 했는데 (김)명민이가 근사하게 시작해 나도 길게 해야 하나 싶다”며 웃음을 자아냈고, 덧붙여 “시작이 반인만큼 잘 해나갔으면 좋겠다”라는 말로 드라마를 시작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박민영 역시 “드라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쟁쟁한 선배들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밝혔다. 안선영은 “MBC 드라마가 오랜만이라 설레고 좋다. 같이 작업해 보고 싶었던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멋진 배우 분들을 만나게 되어 기쁘다. 리딩 전날 설레서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전했다.

‘개과천선’은 거대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인 김석주(김명민)가 우연한 사고로 기억을 잃은 뒤, 자신이 살아왔던 삶을 되돌아보고 사건을 수임하며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되는 휴먼법정드라마다. 오는 4월 ‘앙큼한 돌싱녀’ 후속으로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