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차 예능 ‘세바퀴’, ‘가족오락관’ 뒤잇는 국민 예능 프로그램 될까

MBC '세바퀴' 기자간담회 현장의 출연진

MBC ‘세바퀴’ 기자간담회 현장의 출연진

지난 2008년 5월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속 코너로 첫 전파를 탄 ‘세바퀴’가 어느덧 7년 차 예능프로그램이 됐다. 2009년에는 프로그램의 인기에 힘입어 독립 편성되는 쾌거를 이뤘고, 한때는 2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세 예능’ 대열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2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세바퀴’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MC 박미선, 이휘재, 김구라와 조형기, 조혜련, 김지선, 문희준, 홍진영, 유정현, 박나래, 도희 등 고정 게스트는 7년간의 시간의 반추하며 감상에 젖은 듯했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세바퀴’는 방송 7년 차를 기념해 그간 ‘세바퀴’를 찾았던 스타들이 총출동하는 ‘홈커밍데이 특집’ 편으로 꾸며진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그동안 ‘세바퀴’에 출연해 예능감을 과시한 스타들 중 각 분야별 왕중왕을 가리는 ‘세바퀴 어워즈’, 신인들이 패기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는 ‘세바스타’ 등 화제가 됐던 역대 코너들을 재연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프로그램이 새 출발하는 기점이 될 ‘홈커밍데이 특집’을 앞둔 ‘세바퀴’에는 기대와 우려의 시선이 공존했다. 최근 속칭 ‘떼 토크’라 불리는 유사한 포맷의 프로그램이 급증한 탓이기도 하고, ‘세바퀴’가 예전처럼 화제성이나 시청률 면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MBC '세바퀴' 기자간담회 현장의 이지현 PD

MBC ‘세바퀴’ 기자간담회 현장의 이지현 PD

기자간담회에 자리한 이지현 PD는 “‘세바퀴’는 비빕밥 같은 프로그램”이라며 “예전처럼 뜨거운 조명을 받고 있지는 못하지만, 뛰어난 입담을 자랑하는 다수 출연진의 존재는 ‘세바퀴’만의 장점이다. 출연자들의 각양각색 매력을 잘 녹여낼 수만 있다면 ‘세바퀴’도 충분히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프로그램 속 몇몇 코너들의 신설·폐지가 반복되며 포맷 자체가 다소 식상해진 느낌이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장시간 방송되며 어느 정도 신선함을 잃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양한 시도들을 통해 ‘세바퀴’가 화제성을 띨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세바퀴’의 ‘안방마님’ 박미선도 ‘세바퀴’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박미선은 “‘세바퀴’는 최근 급증한 ‘떼 토크’ 형식의 프로그램 중 원조”라며 “한차례 관찰 예능 형식의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었지만,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그런 종류의 프로그램이 너무 많아서 피로감이 상당할 것이다. ‘세바퀴’와 같은 스튜디오 녹화 프로그램은 나름의 잔잔한 재미가 있다. 근데 이런 재미는 출연자간의 끈끈한 친분 관계가 없다면 발생하지 않는다. ‘세바퀴’가 장기간 방송되면서 MC는 물론 게스트들의 호흡이 대단하다. 이런 장점을 바탕으로 ‘세바퀴’가 ‘가족오락관’과 같은 국민 예능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BC '세바퀴' 기자간담회 현장의 MC 이휘재, 박미선, 김구라(왼쪽부터)

MBC ‘세바퀴’ 기자간담회 현장의 MC 이휘재, 박미선, 김구라(왼쪽부터)

이어 MBC에서 유사한 포맷의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의 진행도 겸하고 있는 김구라는 “같은 ‘떼 토크’이지만, ‘라디오스타’와 ‘세바퀴’는 색깔이 다르다”며 “프로그램 특성상 다소 화제성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도 계속해서 정체성을 지켜가는 가운데 변화를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새로운 스타들을 발굴하는 ‘세바스타’ 등 약간의 변화들이 있을 거다. 프로그램 자체의 장점이 충분한 만큼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방송을 지켜봐 달라”는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