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MC메타와 ‘스케치북’ 동반 출연 위해 퍼스트 클래스 티켓 마련

이승환11집

가수 이승환

가수 이승환과 힙합 듀오 가리온의 MC메타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서 함께 무대를 올랐다.

이승환은 지난 25일 ‘스케치북’ 녹화에서 정규 11집 ‘폴 투 플라이’(fall to fly-前)의 타이틀곡 ‘내게만 일어나는 일’ 무대를 꾸몄는데, 피처링에 참여했던 MC메타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방청객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이승환은 ‘스케치북’ 제작진으로부터 출연 섭외를 받자마자 MC메타에게 ‘내게만 일어나는 일’의 합동무대를 요청했다. MC메타가 같은 시기 미국 뉴욕 공연차 한국을 떠나있어, 두 사람의 무대는 불투명했던 상황이었다. 이에 이승환은 MC메타에게 귀국 일정을 하루만 앞당겨 주길 부탁하며, 직접 퍼스트 클래스 항공권을 구입해 보냈다.

드림팩토리 측은 28일 “이승환이 MC메타와 ‘내게만 일어나는 일’의 무대로 꼭 성사시키고 싶어했다”며 “퍼스트 클래스 좌석은 아티스트에 대한 예우 측면이기도하고, 귀국 후 곧바로 방송 무대에 올라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MC메타가 최대한 편안한 귀국길이 될 수 있도록 배려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MC메타는 이승환의 ‘내게만 일어나는 일’ 피처링 녹음에 노개런티로 참여한 바 있다.

이밖에도 이날 무대에는 홍대 씬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피아, 로맨틱펀치, 리플렉스, 리메인즈, 빅헤드 등이 코러스로 무대에 올라 오랜만에 새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한 이승환의 무대를 축하하고 응원하는 훈훈한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승환은 최근 정규 11집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너에게만 반응해’를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10곡이 수록됐다. 이승환은 오는 28일 앨범발매 쇼케이스와 단독공연을 진행한다. 이날 공연 이후 수원, 성남 등으로 전국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승환과 MC메타가 함께 출연하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28일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드림팩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