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퀴’ 박미선, “‘세바퀴’가 ‘떼 토크’ 원조집, 지상파 채널만의 매력 전할 것”

MBC '세바퀴' 기자간담회 현장의 박미선

MBC ‘세바퀴’ 기자간담회 현장의 박미선

MBC ‘세바퀴’의 MC 박미선이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세바퀴’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미선은 “최근 ‘떼 토크’ 프로그램이 무척 많은데 ‘세바퀴’는 그 중 원조”라며 “케이블채널과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은 다소 자극적인 면이 있어 지상파 채널에서 그런 흐름을 따라가는 데는 어려움이 있지만, ‘세바퀴’는 ‘세바퀴’만의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조집이 그대로 있으면 손님들이 알아서 찾아오기 마련이다”며 “MC와 게스트들의 끈끈한 친분을 바탕으로 KBS1 ‘가족오락관’처럼 장수하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세바퀴’는 ‘세상을 바꾸는 퀴즈’라는 콘셉트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스타들이 출연해 퀴즈를 풀고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으로, MC 이휘재, 김구라, 박미선과 게스트 이경실, 양희은, 선우용여, 안문숙, 조형기, 조혜련, 김지선, 유정현, 문희준, 홍진영, 박나래, 도희 등 스타가 출연한다. 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5분.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