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비 김우빈 ‘호주 특집 3탄’서 보안관 변신

비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 은 새로운 이야기를 담은 ‘어드벤처 in 호주’ 3탄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오는 30일 방송에서는 호주의 골드러시 시대를 배경으로 보안관으로 변신한 런닝맨 멤버들이 황금을 찾기 위해 다양한 미션을 수행해가며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주립도서관에서 오프닝을 시작한 멤버들은 수상한 책 한권을 발견하고 런닝힐즈의 황금을 찾기 위해 길을 나섰다.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클래식한 차를 직접 운전하고 이동하던 런닝맨 멤버들은 “서부 영화의 주인공이 된 것 같다”며 설레 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우빈

김우빈

최후의 결투가 벌어질 장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1800년대 시대를 그대로 재현한 듯한 모습에 격한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했다. 이후 전 출연자들은 마을 곳곳에 숨겨진 미션들을 완수해가며 금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미션게임 중간에 놀라운 댄스실력을 선보인 비는 호주의 여심을 사로 잡기도 했다. 김우빈 역시 그동안 허당매력을 뽐냈던 모습과는 다르게 승부사 기질을 보이며 적극적으로 촬영에 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앞서 방송된 호주 특집과는 전혀 다른 스토리와 구성으로 꾸며진 이번 특집 편은 게스트 비와 김우빈이 보안관으로 변신해 남다른 레이스를 보일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