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한선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싱크로율 100% ‘맞춤 제니’

시크릿 선화

걸그룹 시크릿의 한선화의 고혹적인 자태가 공개되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연출 이동훈, 극본 최란, 이하 신의 선물)에서 한선화는 ‘꽃뱀’ 출신의 사기 전문가 제니 역을 맡아 신선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며칠째 씻지도 못하고 속옷도 갈아입지 못했다’며 걸쭉하게 불만을 털어놓는가 하면, 치고 있던 화투장을 이마에 붙인다거나 혀가 잔뜩 꼬인 지독한 만취상태 등 천연덕스럽고 디테일이 살아있는 연기로 제 몫을 다 하고 있다.

‘신의 선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촬영 현장 사진에서 한선화는 쇼파에 다리를 꼬고 앉아 잡지를 보고 있다. 색깔 있는 연기뿐 아니라 비주얼적으로도 완벽히 변신한 모습이다. 하얀 피부로 청순미를 드러냄과 동시에 블랙 시스루 원피스와 살짝 드러낸 늘씬한 각선미로 섹시함까지 어필한 한선화는 그야말로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 매력의 소유자 ‘제니’, 그 자체의 모습이다.

미스터리 감성 스릴러 SBS 월화 드라마 ‘신의 선물’은 사랑하는 딸 샛별(김유빈 분)을 살리기 위해 14일 전으로 타임워프 된 엄마 김수현(이보영)이 전직 형사 기동찬(조승우)과 함께 의문의 납치범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벌이는 치열한 두뇌 게임을 그린 작품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