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스토리 눈’, 나훈아 부부를 되돌린다

나훈아 정수경

서로 엇갈린 나훈아(위) 정수경 부부

28일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지난 14일에 이어 가수 나훈아와 아내 정수경 씨의 이야기를 되짚어 본다.

32년 만에 처음으로 카메라 앞에 선 나훈아의 아내 정수경 씨. 오랜 고민 끝에 그녀가 털어놓은 두 사람의 갈등 속에서 제작진은 부부의 엇갈린 시선을 주목했다.

나훈아, 정수경 부부의 만약에 1. 2007년 루머가 없었다면?

2007년 남편 나훈아를 둘러싼 악성 루머의 진상을 파헤치고 기자회견 이후 부부에게 남은 것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나훈아, 정수경 부부의 만약에 2. 아들의 결혼식에 부부가 함께였다면?

나훈아, 정수경 부부의 대화 속에서 포착 된 부부 갈등의 시작 ‘아들의 결혼식’. 이날 아들의 결혼식에 부부가 함께 했다면 지금과는 상황이 조금은 달라지지 않았을까.

나훈아, 정수경 부부의 만약에 3. 남편 나훈아의 첫 번째 편지를 아내가 볼 수 있었다면?

지난해 다시 잘 살아보라는 대법원 판결 이후 7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편지를 주고받은 부부. 나훈아 씨 여동생과의 전화통화에서 알게 된 새로운 사실은 아내가 공개한 나훈아의 편지 이전에 그가 아내에게 보냈다가 반송된 첫 번째 편지가 있었다는 것! 과연 그가 보낸 첫 번째 편지는 무슨 내용이었을까.

이들의 지난 세월을 ‘만약’을 통해 되돌릴 수 있다면 현재 부부는 조금이나마 달라져 있지 않을까라는 가정에서 출발한 방송은 과연 어떤 의미를 던질 것인가.

제작 관계자는 “유책주의를 따르고 있는 한국의 재판 이혼제도에 비춰 부부의 결혼 유지 판결이 내려진 이유와 남편과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출국하게 된 아내 정수경 씨를 통해 지난 세월의 퍼즐 조각을 맞춰 보며 부부의 갈등을 풀어 낼 ‘만약에’를 제시해 볼 것”이라고 전했다.

방송은 28일 오후 9시3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