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스타병 논란에 사과 “매니저인 줄 알고 팔 빼…내가 잘못한 것”

이종석

이종석

배우 이종석이 스타병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8일 오전 이종석은 자신의 팬카페에 ‘반성문’이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종석은 공항에서 자신에게 선물을 전하려는 듯한 팬을 외면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에 이종석이 자신의 입장을 직접 해명한 것이다.

이종석은 글을 통해 “일정이 이제 끝나서 상황 파악이 이제 됐다. 일단 놀라게 해서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석은 “지금까지 내가 했던 말들과 행동이 모순이 된 것 같아서 너무 속상하고 앞으로 내가 할 행동들이 여러분들 눈에 거짓으로 보이게 될까봐 무섭다”고 덧붙였다.

이종석은 “어찌됐건 내가 잘못한 것이라 해명이라 할 것도 없지만 팬들에게는 굳이 설명이라도 해야할 것 같았다”고 글을 게재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내가 우리 회사의 주력 상품이다 보니 평소 과잉 보호가 있어서 사실 신경이 많이 쓰였었다. 이번 홍콩 스케줄도 조율 중 트러블이 있었다”고 상황을 솔직하게 설명했다.

이종석은 “팬분은 못봤는데 누가 팔을 잡아 당기기에 이번에도 매니저인 줄 알고 팔을 뺀 것이었다”며 “앞에 기자분들이 많으셔서 나도 당황해서 표정 관리를 못했다. 처음보는 팬인 것 같은데 너무 미안하고 내가 잘못했다. 앞으로 내가 더 잘하겠다”고 사과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웰메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