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벌진트, 4월 ‘고 하드’로 돌아온다…가요계 컴백대란 합류

버벌진트

버벌진트

래퍼 버벌진트가 오는 4월 컴백한다.

버벌진트는 지난 2012년 6월에 발매한 정규앨범 ‘10년동안의 오독 I’이후 1년 9개월 만에 새 정규 앨범 ‘고 하드(GO HARD)’를 발표한다.

버벌진트는 지난 정규앨범 이후 ‘시작이 좋아’, ‘이게 사랑이 아니면’, ‘비범벅’, ‘크리스마스를 부탁해’ 등 디지털 싱글과 가수 조용필, 신승훈, 다비치, 서인국, 산이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콜라보 음원을 선보였다.

오는 4월 발매 예정인 버벌진트의 새 정규 앨범 정식 명칭은 ‘고 하드 파트 원(GO HARD Part.1) : 상향평준화’로 3부작으로 기획된 ‘고 하드(GO HARD)’ 시리즈의 첫 번째 앨범이자 기존 정규 앨범 ‘고 이지(go easy)’의 반대점에 자리하게 될 앨범이다. 새 앨범은 일명 ‘다음절 라임의 창시자’로 불리는 래퍼 버벌진트의 면목을 느낄 수 있는 앨범이 될 것으로 알려지며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버벌진트는 새 정규 앨범의 발매 소식과 함께 기다려 준 팬들을 위해 28일 정오 자신의 사운드 클라우드 계정을 통해 새 정규 앨범의 전체적인 색깔을 가늠할 수 있는 수록곡 ‘리와인드(Rewind)’를 무료로 선 공개한다.

소속사 브랜뉴뮤직 측은 “긴 시간 동안 준비한 이번 버벌진트의 새 정규 앨범은 총 3부작으로 기획 중인 시리즈 형식의 앨범으로서 많은 분들이 생각하시는 젠틀하고 인텔리한 싱어송라이터 버벌진트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힙합 뮤지션으로서의 날선 버벌진트를 볼 수 있는 흥미로운 앨범이 될 것이다. 오랜만에 정규 앨범으로 돌아오는 만큼 모든 곡 하나 하나에 오랜 시간 정성을 들인 버벌진트의 배려를 느낄 수 있으실 것이다. 팬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버벌진트는 최근 글라소 비타민워터의 새로운 모델로 발탁됐으며 각종 페스티벌과 공연장을 통해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브랜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