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공식 입장, “별장 매입은 적법한 절차…성실하게 조사 임하겠다”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

SM 엔터테인먼트가 27일 KBS 뉴스9 보도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날 KBS 뉴스9에서는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대표가 서류상 회사를 내세워 미국 LA 근처에 수입억 원대의 호화 별장을 매입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또 국세청은 이 대표의 해외 역외탈세 의혹과 관련해 강도높은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SM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2007년 4월 POLEX Development와 Malibu 부동산을 취득할 당시, 이수만 프로듀서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해외부동산취득신고를 마쳤고, 이 부동산을 매각한 이후에도 정해진 절차에 따라 해외부동산처분신고까지 마쳤다”며 “해당 부동산 취득시 취득 자금에 대하여 한국 외환당국, 세무당국 등에 취득사실을 신고하고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송금하여 취득했다. 따라서 마치 이수만 프로듀서가 불법적인 방법으로 재산을 해외로 반출한 것처럼 보도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둘째, 이수만 프로듀서와 Malibu 부동산을 공동취득한 POLEX Development는 이수만 프로듀서의 개인 회사가 아니며, 이수만 프로듀서가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는 더더욱 아니라”고 적극 해명했다. 뿐만 아니라 “셋째, 이수만 프로듀서는 POLEX Development와 취득한 Malibu 부동산을 2011년 주식회사 에스엠 엔터테인먼트의 100% 자회사인 미국 현지법인 SM Entertainment USA Inc.가 100% 소유한 법인에 동일한 가격에 매각하였고, 매각한 수령대금은 모두 세무당국 등에 적법한 신고절차를 거친 후 국내로 반입됐다”고 설명했다.

SM 측의 설명에 따르면, SM 엔터테인먼트는 2008년 SM USA 설립 이후 소속 연예인 진출이 활발해졌고, 관계자들과의 네트워킹이 활발해짐에 따라 미국 현지에서 업계 인사 등과의 미팅 및 네트워킹,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쇼케이스, 현지 에이전시 사업 기반 등을 마련하기 위해 SM Entertainment USA Inc.가 100% 소유한 법인을 통해 매입을 결정한 것.

해외 공연 수익 일부를 빼돌렸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사실 무근”이라고 강조했다. SM 엔터테인먼트가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사실은 이전에도 한 번 알려진 바 있다. 이에 대해 SM 측은 “일반적이고 정기적인 세무 조사”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기도 했다. 이번에도 SM 측은 “현재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바 앞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고 조사기관에 대하여 당사의 입장을 적극 설명하여 제기되는 의혹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