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홍석천, 김우빈과 전화통화 성사 ‘연예계 인맥왕 인증’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홍석천이 김우빈과의 인맥을 증명했다.

27일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 3’ ‘허풍특집’에는 배우 이계인, 박준규, 방송인 홍석천, 그룹 슈퍼주니어 헨리, 테이스티 소룡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홍석천은 배우 현빈, 김우빈과의 인맥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홍석천은 두 사람이 배우로 성장하는데 자신이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박명수는 “상대방 이야기도 들어봐야 하는데”라며 홍석천을 자극했고, 이에 홍석천은 김우빈과의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를 본 유재석은 “안부만 주고 받는 사이다”라며 선을 그었고, 박명수는 전화를 걸어보라며 바람을 넣었다.

이후 김우빈은 홍석천이 남긴 문자메시지를 본 후 직접 전화를 걸어왔다. 김우빈은 미팅 중이었음을 밝히며 홍석천에게 예의를 갖췄다.유재석은 “홍석천이 연예계 데뷔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느냐”고 물었고, 이에 김우빈은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물론 연기를 해보라는 홍석천의 조언은 맞는 것으로 판별됐다.

이어 김우빈은 MC들의 요구에 SBS ‘상속자들‘의 명대사를 즉석에서 선보여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해피투게더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