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홍석천, 헨리 첫인상 고백 “내가 남자보는 눈이 정확하다”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가수 헨리가 홍석천의 레이다에 걸렸다.

27일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 3’ ‘허풍특집’에는 배우 이계인, 박준규, 방송인 홍석천, 그룹 슈퍼주니어 헨리, 테이스티 소룡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홍석천은 헨리와의 인연을 밝혔다. 홍석천은 태국 방콕에 방문했을 당시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함께 있는 헨리를 봤지만 “슈퍼주니어 멤버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방콧 부잣집 아들인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홍석천은 “가능성이 보였다”며 헨리의 첫인상을 말했다. 또 “내가 남자보는 눈이 정확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헨리는 강아지를 데리고 외출을 하면 헌팅을 할 때 유리하다고 이야기 했다. 이에 MC들은 요즘에도 그러냐고 물었다. 이에 헨리는 “요즘엔 잘 못한다”고 말했고 이에 홍석천이 “그럼 나 끌고 나가”라는 기습공격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해피투게더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