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윤현민, 임수향 목숨 구하고 정보국장 지위 박탈

KBS '감격시대'

KBS ‘감격시대’

윤현민이 김현중의 함정에 빠졌다.

27일 방송된 KBS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22화에서는 신정태(김현중)의 전략에 휘말린 일국회 아오키(윤현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정태는 클럽상하이에 침입한 아오키에게 전화를 걸어 “널 위한 선물이 있다”며 작전 지도를 가리켰다. 아오키는 자신이 함정에 빠진 것을 알아차렸고 “도륙이 될 것이다”며 일국회의 전멸을 예감했다.

이에 아오키는 정보국의 모든 병력을 동원해 가야(임수향)와 황방의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 스탠다드 뱅크 본점으로 이동했다. 본점에 도착한 아오키는 가야를 구했지만, 그 순간 7인 조계 경비위원장이 나타났다.

경비위원장은 “공적인 병력을 사적으로 이용했다”며 아오키를 체포한 뒤 공직을 박탈당하겠다고 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m
사진. KBS ‘감격시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