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킹’ 이동욱, ‘로코’ 이미지 벗고 ‘주말킹’으로 거듭날까

MBC 새 주말드라마 '호텔킹' 제작발표회 현장의 이동욱

MBC 새 주말드라마 ‘호텔킹’ 제작발표회 현장의 이동욱

배우 이동욱이 MBC 새 주말드라마 ‘호텔킹’(극본 조은정, 연출 김대진)을 통해 주말극 전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호텔킹’은 7성급 호텔 씨엘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상속녀 아모네(이다해)와 자신과 어머니를 버린 아버지와 대적하게 된 남자 차재완(이동욱)이 호텔리어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이동욱은 이번 작품에서 최연소로 호텔 총지배인의 자리에 오른 남자 차재완 역을 맡아 전작에서 선보인 ‘로맨틱 코미디’에 특화된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27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호텔킹’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동욱은 “출연 제의를 받고 대본을 보자마자 바로 캐릭터에 꽂혔다”며 “전작에서 주로 맡았던 역할과 달리 대사와 감정 표현이 적어 캐릭터를 그려내는데 어려움은 있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동욱은 ‘호텔킹’ 출연을 결정한 데는 전작 KBS2 ‘천명: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이하 ‘천명’)의 경험이 크게 작용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천명’은 추리물, 역사물이 결합된 작품이라 처음부터 시청하지 않으면 작품을 따라가기 어려운 느낌이 있었다”며 “차기작을 고르면서 ‘시청자가 보기 편한 작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했다. ‘호텔킹’은 그런 의도에 부합하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주말극이라는 점에서 선악 관계가 분명하고 흐름을 따라가기 쉽다는 장점은 있지만, 이동욱이 넘어야할 난관은 적지 않다. 제작발표회에 자리한 조은정 작가는 “MBC에서 그간 호텔을 배경으로 한 많은 작품을 만들었으나 ‘호텔킹’은 조금 질감이 다르다”며 “호텔리어들의 삶과 애환을 다룬다는 큰 맥락은 비슷하지만, ‘호텔킹’에는 ‘차재완’이라는 최고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성장기가 담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호텔을 둘러싼 권력 암투만큼 차재완의 성장기가 극의 큰 줄거리를 이루는 만큼 이동욱이 연기적으로 역량이 작품의 성공 여부를 가리는 요소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다.

이에 이동욱은 “차재완을 연기하며 선과 악을 오가는 다양한 연기를 펼치게 됐다”며 “감정 표현은 적지만, 대사 외에 손짓과 같은 작은 동작으로 인물의 감정을 표현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가 전작들에서 맡았던 캐릭터와는 상반된 인물을 연기하며 어느 정도의 연기적 성장을 보일지도 주요한 관전 포인트다.

MBC 새 주말드라마 '호텔킹' 제작발표회 현장의 이동욱(왼쪽)과 이다해

MBC 새 주말드라마 ‘호텔킹’ 제작발표회 현장의 이동욱(왼쪽)과 이다해

‘호텔킹’은 지난 2005년 SBS ‘마이걸’을 통해 호흡을 맞췄던 이다해와 다시 만난 작품으로도 관심을 끌었다.

이동욱은 “솔직히 말하자면 ‘마이걸’의 기시감을 조금 노렸다”며 “아직도 ‘마이걸’의 유린(이다해)-공찬(이동욱) 팬카페가 운영될 정도로 작품에 대한 인기가 대단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 나와 이다해의 관계는 ‘마이걸’과는 느낌이 다르다. 조금 더 서로에게 접근하는 게 어려워진 상황 속에 어떻게 두 사람이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지를 지켜보면 좀 더 ‘호텔킹’을 즐겁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는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첫 방송은 오는 4월 5일 오후 9시 55분.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