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출신 ‘친구2’ 작가, 불법 도박장 운영으로 구속

L20140327_99002150849i1
폭력조직원 출신으로 영화 주진모 주연의 ‘사랑’과 유오성 김우빈 주연의 ‘친구2’ 시나리오를 쓴 한모(41) 씨가 불법도박장을 운영하다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경찰청 폭력계는 27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불법 포커도박장을 비밀리에 운영해 온 혐의로 한 씨를 비롯해 도박장 연락책과 자금책, 바지사장 등 4명을 구속하고, 여성 딜러와 도박사범 7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한 씨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1월까지 약 8개월간 광안리해변의 한 상가건물 지하에 보드게임장으로 위장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며 7,000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한 씨는 범죄와의 전쟁이 한창이던 1992년 부산 최대 폭력조직인 칠성파의 송년회 모임에 참석하는 등의 혐의가 적발돼 1994년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영화 ‘친구’의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했고, 2007년에는 경험을 각색한 영화 ‘사랑’의 시나리오를 쓰기도 했다. 이후 TV 드라마의 대본 작업에 참여했으며 지난해 개봉한 영화 ‘친구2’의 시나리오를 쓰며 조폭 출신 작가로 이름을 알렸다.

한 씨를 검거한 부산경찰청 김현진 폭력계장은 “한 씨는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하면서도 과거 몸담았던 폭력조직원과 꾸준히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며 “칠성파 핵심 실세들의 경조사를 챙기는 등 친밀한 관계인 것으로 파악됐고”고 말했다. 이어 “한 씨가 해외 원정 도박을 한 여러 차례 경험을 바탕으로 도박장을 직접 열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도박장에서 현금 6,000만 원 가량과 거래 장부 등을 압수하고 정확한 도박 규모와 회원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