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 ‘나혼자 산다’서 제주도 자택 최초 공개…마당까지 깔끔 하우스

이정

이정

가수 이정의 제주도 집이 최초로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MBC ‘나혼자 산다’에 출연한 이정은 ‘더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서 “현재 서울과 제주도에서 두 집 살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은 “사실 서울 원룸은 일 할 때 묵는 고시원 같은 개념이고 실제 집은 제주도에 있다”며 “실제 주민등록증에도 제주도 도민으로 표시돼 있고 예비군 훈련도 제주도에서 받는다”고 말했다.

공개된 이정의 집은 작은 마당이 딸린 아담한 타운 하우스다. 이정은 익숙한 듯 잠에서 깨 집 근처 바닷가를 산책하고 자주 가는 밥집에서 혼자 밥을 먹는 등 영락없는 현지인이었다. 특히 깔끔하고 예쁜 이정의 집에 출연자들은 구체적인 집값까지 물어보며 호기심을 보였고 이에 이정은 이상적인 제주도 생활을 꿈꾸고 무작정 도전하는 사람들을 위한 실질적인 조언을 해줬다.

서울 생활을 청산하고 제주도 행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이정은 “내성적인 성격으로 연예계 활동을 하며 많이 지쳤다. 스스로를 쉬게 해주고 싶은 마음에 오래 고민하고 내린 결정이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와 함께 제주 생활이 가져다 준 이정의 변화와 옆집에 사는 깜짝 인물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정의 이야기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