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킹’ 이동욱, “주말극 ‘강구이야기’와 다른 캐릭터로 보이려고 노력했다”

MBC 새 주말드라마 '호텔킹' 제작발표회 현장의 이동욱

MBC 새 주말드라마 ‘호텔킹’ 제작발표회 현장의 이동욱

MBC 새 주말드라마 ‘호텔킹’(극본 조은정, 연출 김대진)에 차재완 역으로 출연하는 이동욱이 자신이 출연하는 ‘호텔킹’과 SBS ‘강구이야기’가 모두 주말드라마인 것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27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호텔킹’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동욱은 “다행히 ‘강구이야기’와 ‘호텔킹’이 같은 날 첫 방송 되는 것은 아니다”며 “혹시나 방송을 보시는 분께 혼동이 올까봐 두 작품을 찍으며 캐릭터의 외적인 표현에 변화를 많이 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구이야기’는 세계 최초 3D 드라마라는 점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에서 ‘호텔킹’ 캐스팅 전에 출연을 결정했다”며 “그러나 ‘강구이야기’가 2부작 드라마라서 큰 문제는 없을 것 같다. 결국 ‘호텔킹’으로 시청자분들이 돌아오시지 않을까 싶다”는 말로 ‘호텔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호텔킹’은 7성급 호텔 ‘씨엘’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상속녀 아모네(이다해)와 자신과 어머니를 버린 아버지와 대적하게 된 남자 차재완(이동욱)이 호텔리어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이동욱, 이다해, 왕지혜, 임슬옹, 이덕화, 김해숙, 공현주, 박철민, 김예원, 차학연 등 배우가 출연한다. 첫 방송은 오는 4월 5일 오후 9시 55분.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