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크로스’ 김강우, 마지막 가족사진 공개…그 뒤의 운명은?

김강우 가족사진

김강우 가족사진

KBS2 새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 김강우의 가족사진이 공개됐다.

27일 ‘골든크로스’ 측은 김강우의 마지막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가족사진은 미래에 대한 희망으로 가득찬 화목한 중산층 가족의 모습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이 가정은 극 중 김강우의 여동생 살인사건과 함께 겉잡을 수 없는 운명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게 된다. 강도윤(김강우)은 하루아침에 여동생이 살해되고 설상가상으로 여동생을 죽인 범인으로 아버지가 체포됐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김강우는 여동생의 죽음과 관련된 음모를 파헤치기 위해 절대 권력에 뛰어드는 신입검사 강도윤으로 분해 여동생의 복수를 다짐하면서도 권력 앞에서 갈등하는 한 남자의 피맺힌 운명을 그릴 예정이다.

이 같은 이중적인 이미지를 지닌 가족사진에 대해 ‘골든크로스’ 제작사는 “가장 행복했던 한 가족이 교묘한 음모에 사로잡혀 얼마나 비참하게 파괴되는지 보여주게 될 것이다”며 “이로 인해 복수와 권력의 맛에서 갈등하게 되는 한 인간 본연의 모습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김강우와 함께 이시영, 엄기준, 한은정이 출연하는 ‘골든크로스’는 대한민국 상위 0.001%의 음모에 휘말려 가족을 잃은 열혈 검사의 탐욕 복수극을 그린다. ‘골든크로스’는 ‘감격시대’ 후속으로 오는 4월 9일 첫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팬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