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아이즈’ 남지현, “시각장애인 역, 김하늘과 송혜교의 연기 참조”

남지현
배우 남지현이 시각 장애인 역할을 위해 김하늘과 송혜교의 연기를 참조했다고 밝혔다.

남지현은 SBS 새주말 특별기획드라마 ‘엔젤 아이즈’에서 구혜션이 연기한 수완의 아역으로 출연한다. ‘세번 결혼하는 여자’ 후속으로 방영될 ‘엔젤 아이즈’는 가슴 설레는 첫사랑이 12년 만에 다시 만나 펼치는 아프지만 맑고 깨끗한 러브스토리.

남지현은 자신이 연기할 수완 캐릭터에 대해 “시각장애인이라는 캐릭터에 한번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고, 아역이지만 아역같지 않은 성숙한 면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수완의 경우 자신의 눈이 안보이는 걸 나타내길 싫어해서 시각장애인분들이 사용하는 지팡이인 케인을 쓰지 않는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녀는 “캐릭터를 위해 일부러 집에서 눈을 가리고 다녀보기도 했다”며 “특히 영화 ‘블라인드’와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시각장애인 연기를 한 김하늘 선배님과 송혜교 선배님의 영상도 참조하며 이미지 트레이닝을 했다”고 공개했다.

또 드라마 관전포인트를 말하던 남지현은 “우리 드라마는 순수한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특유의 애절함으로 그려가는데, 이를 놓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며 “본방사수를 하셔야만 그 느낌을 잘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엔젤 아이즈’는 ‘야왕’, ‘유령’ 등을 공동연출한 박신우 감독과 ‘꽃보다 남자’를 집필한 윤지련 작가가 만났다. 그리고 수완 아역 남지현은 동주 아역 강하늘 그리고 김여진과 함께 극 초반을 책임지게 된다. 4월 5일 첫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