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신성록, ‘택시’ 동반출연…안재욱 수술 후 1년 만 복귀

안재욱 신성록

안재욱 신성록

배우 안재욱과 신성록이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오른다.

최근 진행된 ‘현장토크쇼 택시’ 녹화에서는 안재욱과 신성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안재욱은 지난 해 지주막하출혈로 미국서 갑작스런 수술을 한 후 1년 만에 등장했다. 안재욱은 지난해 여행 차 갔던 미국에서 지주막하출혈로 수술을 하게 됐던 아찔했던 순간부터 수술 후 달라진 심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안재욱은 “당시 쓰러지고 병원에 가서 수술을 하기까지 다섯 시간이 채 걸리지 않았고 경황이 없었다”며 “수술 후 한 달 동안 병원에 있었는데 병원비가 45만 달러, 한국 돈으로 4억 5,000만원 정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안재욱은 “다행히 수술 후유증이 없다. 저와 같은 수술을 하신 분들이 많은데 제가 회복이 잘 돼서 주변 분들이 저를 통해 희망을 얻더라”고 수술 후 심경 변화도 털어놨다.

무거웠던 이야기도 잠시 안재욱은 함께 뮤지컬에 출연 중인 신성록이 탑승하자 특유의 입담을 살려 웃음을 선사했다.

함께 출연한 신성록은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신성록은 “군 제대 후 복귀작이 악역이었는데 어땠나”라는 MC의 질문에 “솔직히 3년 만의 복귀작이 악역이라 처음에 고사했다. 그런데 방송 2주 전에 다시 이재경 역이 제안이 왔다. 그래서 하게 됐다. 방송 4~5회 때부터 시청자분들이 관심 가져주셔서 잘 했다고 생각했다”며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이와 함께 신성록은 김수현과 키에 대한 소문의 실체, 월드스타 비와의 고등학교 시절 추억 등을 공개했다.

안재욱과 신성록이 출연한 ‘현장토크쇼 택시’는 27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