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주연 ‘역린’ 제목에 숨겨진 뜻은? 상징적 의미 담고 있어 눈길…

24573_9201_3848
현빈의 전역 후 첫 복귀작 ‘역린’의 기대감이 증폭되면서 제목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역린’은 용의 목에 거꾸로 난 비늘을 뜻한다. ‘용은 순하고 다루기 쉬워 사람이 길들이면 타고 다닐 수 있지만 목 아래 거꾸로 난 비늘, 즉 역린을 건드리면 반드시 죽는다’라는 한비자의 문구에서 비롯된 말이다.

이는 용을 왕에 비유해 인용되는데 왕의 노여움, 즉 왕의 역린을 건드린 자는 반드시 죽는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극 중 정조의 분노와 노여움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어 영화에 대한 내용을 짐작케 한다.

‘역린’은 정조 즉위 1년, 왕의 암살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살아야 하는 자, 죽여야 하는 자, 살려야 하는 자들의 엇갈린 운명과 역사 속에 감춰졌던 숨 막히는 24시간을 그린 영화다. 정조, 사도세자, 정순왕후, 혜경궁 홍씨 등 실존 인물들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더한다.

드라마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더킹 투하츠’ 등의 작품을 만든 이재규 감독의 스크린 데뷔작인 ‘역린’은 현빈, 정재영, 조정석, 조재현, 한지민, 김성령, 박성웅, 정은채 등이 출연한다. 개봉은 4월 30일.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