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의 첫 번째 중국영화 ‘로수홍안’, 11월 11일 현지 개봉…한국에서는?

로수홍안

영화 ‘로수홍안’ 제작발표회 현장.

비가 주연을 맡은 중국 영화 ‘로수홍안’이 오는 11월 11일 현지 개봉된다.

비의 소속사 큐브DC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로수홍안’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현지 개봉일이 공식 발표된 것. 예상대로 촬영이 진행된다면 올해 안에 비 주연의 중국영화를 보게 되는 셈이다.

이번 제작 발표회에서는 주인공 비와 상대역을 맡은 유역비, 가우시시 감독 등이 참석했다. 특히 
상하이를 비롯해 남경, 항주, 북경,청두, 닝보 등 중국 전 지역에 걸쳐 최대 규모의 매체가 참여한 가운데 ‘비의 화려한 복귀’라는 타이틀로 비의 첫 중국 영화 개봉 소식을 앞다퉈 보도했다는 게 소속사 측의 전언이다.

지난 3월 11일 상하이에서 첫 촬영을 시작한 비는 이 자리에서 “중국 최고의 영화인들과 작업하게 돼 기쁘다”며 “가우시시 감독의 사극과 유역비가 출연한 ‘천녀유혼’을 봐서 이들에게 큰 믿음을 갖고 있다. 가우시시 감독은 엄해보이지만 실제로는 온화하고 배우들을 잘 배려해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함께 자리한 유역비는 비의 팬이라고 밝히며 “나는 참 운이 좋은 것 같다. 한국에서 쇼케이스를 할 때 가장 좋아하는 한국 연예인이 비라고 답한 바 있다”며 “비는 만능 엔터테이너이기 때문에 이번 촬영에서도 그의 프로정신과 빼어난 연기가 유감없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또 촬영현장에서 비에게 댄스를 배워보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가우시시 감독 역시 “비를 섭외하게 된 것이 상당히 흥분되는 일”이라며 “처음부터 그와 작품을 하고 싶었는데, 결국 성사가 됐고 촬영하면서 유역비와 비가 거의 배역에 녹아 든 것 같아 매일매일이 즐겁다”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또 11월 11일, 영화 개봉일에 대한 특별한 의미도 전해졌다. 제작사 류춘녕 대표에게 첫 투자 영화, 가우시시 감독에게 첫 번째 스크린 도전, 비에게는 복귀 후 첫 번째 중국 영화, 유역비에게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한국의 아티스트 비와 호흡을 맞춘 영화 등 네 개의 ‘1’에 담긴 의미가 완성됐다.

‘로수홍안’은 서로 다른 목적으로 접근한 주인공 남녀가 마침내 헤어나올 수 없는 애절한 사랑 담은 영화. 비는 예술에 흠뻑 취해 사랑을 구하는 화가 쉬청쉰 역을 맡았고, 유역비와 극적 러브스토리를 펼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