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공연사 금자탑 세운다…전국 16만 관객 동원 전망

지난해 6월 1일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이문세'콘서트 전경. 5만관객이 운집했다.

지난해 6월 1일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이문세’콘서트 전경. 5만관객이 운집했다.

뮤지션 이문세의 브랜드 콘서트 ‘대한민국 이문세’가 전국 16만 유료 관객을 동원할 전망이다.

이문세는 지난해 6월 1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5만 관객을 동원한 이후 1년 동안 쉬지 않고 23개 도시 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이다. 지난 17년 동안 국내 정상의 티켓파워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는 점에서 기념비적인 기록이라는 평가다.

‘대한민국 이문세’ 전국투어는 지난해 6월 서울을 시작으로 강릉, 인천, 창원, 전주, 대전, 수원, 울산, 의정부, 안동, 광주, 부산, 고양, 대구, 포항, 부천, 순천, 진주, 제주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29일 안양에 이어 경산, 천안, 원주에서 전국 투어를 마감하는 이문세는 5월 17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내 야외공연장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이문세 땡큐(Thank You)’ 콘서트까지 총 16만 명의 관객을 동원할 전망이다.

이에 앞서 이문세는 2011~2012 ‘이문세 붉은노을’ 콘서트에서도 평균 1,500석 규모의 단일 공연으로 100회 공연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을 만큼 대한민국 공연사에 새로운 기록들을 만들어 왔다.

이문세의 공연은 30여 곡에 이르는 히트곡으로 추억을 공유하는 힘을 발휘하고 있다. ‘붉은노을’을 비롯해 ‘소녀’, ‘난 아직 모르잖아요’, ‘사랑이 지나가면’, ‘옛사랑’, ‘광화문연가’, ‘이별 이야기’ 등 공연 레파토리 전곡이 히트곡으로 점철된 콘서트는 팬들의 가슴을 흔들어 놓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

이문세 공연을 제작하고 있는 무붕은 “이문세의 전국 투어 공연 요청이 쇄도해 2014년 5월까지 투어 연장을 결정했다”며 “1년간 쉼없이 달려온 ‘대한민국 이문세’ 콘서트가 오는 5월 17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내 야외공연장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고 밝혔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무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