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조동혁, 하차 소감 “끝까지 가야를 지켜줘야 하는데”

조동혁

조동혁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 조동혁이 하차소감을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감격시대’ 21회에서 신이치(조동혁)는 결국 가야(임수향) 품에서 최후를 맞이했다. 앞서 신이치는 가야의 지회주 복위를 위해 홀로 황방 설두성 암살을 감행하던 중 도꾸의 배신으로 실패하고 말았다. 일국회에서 파문 당하며 한쪽 어깨를 부상당한 신이치는 왕백산과 그의 수하들에 쫓기며 죽임을 당할 위기에 놓였다. 이때 가야가 신이치를 구하기 위해 나타났고 신정태(김현중)의 도움으로 도망쳤지만 피투성이가 된 신이치는 가야의 품에서 숨을 거뒀다.

신이치는 마지막으로 가야에게 무릎을 꿇으며 “먼저 가서 료코님께 전하겠다. 가야님이 료코님 만큼 아름답게 성장하셨다고 말이다. 부디 일국회의 별이 되라”고 유언을 남겼다. 조동혁은 끝까지 충심을 다한 신이치의 절절한 내면을 표현했다.

조동혁은 소속사를 통해 “7개월 정도 촬영을 한 것 같다. 안 끝날 줄 알았는데…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나니 섭섭함이 이루 말할 수 없다. 마지막 신이 굉장히 슬퍼서 아직도 여운이 남는다. 가야를 끝까지 지켜줘야 하는데”라고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어 조동혁은 “굉장히 많이 맞고 죽어서 피갑칠 분장이라 다들 놀라셨을 것 같다. 그동안 ‘감격시대’ 많이 사랑해주시고 또 신이치 아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또 다른 작품으로 찾아뵙겠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도 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