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농촌총각 변신…‘상속자들’ 카리스마 벗었다

김우빈

김우빈

배우 김우빈이 농촌총각으로 변신했다.

최근 진행된 MBC ‘사남일녀’ 녹화에서는 강원도 춘천 새로운 부모님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막내 남동생으로 김우빈이 등장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김우빈은 도시적인 외모와 상반되는 순수 청년 매력을 폭발시키며 ‘밭일 우빈’부터 ‘부엌 우빈’까지 다양한 버전의 김우빈으로 변신했다. 김우빈은 부모님과 첫 만남을 앞두고 “설렌다. 기차 되게 좋다”며 소풍 가기 전날 밤 설렘처럼 들뜬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김우빈은 첫 리얼 예능 나들이와 남매들과의 만남에 조금은 쑥스러운 듯한 모습을 보였지만 SBS 드라마 ‘상속자들’에서 접시를 닦던 실력을 발휘해 폭풍 같은 손놀림으로 가마솥 닦기에 돌입하는가 하면 호미를 들고 집 앞 텃밭을 싹쓸이 하는 등 의외의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김우빈은 “도와드릴까요?”, “배워볼게요”라며 여기 저기서 나타나 남매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우빈의 매력에 김구라는 “우빈이가 참 착하다. 생긴 건 세게 생겼는데 순수하다”고 말했다.

‘사남일녀’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김재원 네 형제와 고명딸 이하늬가 남매가 돼 시골에 계신 부모님과 4박 5일 동안 함께 생활하는 리얼리티 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김우빈의 농촌총각 변신은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