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우영, 박세영과 스킨십 자제하는 이유…”자주 하고 싶을까봐”

라디오스타0326_2

MBC ‘라디오스타’ 캡쳐

2PM의 멤버 우영이 스킨십을 조절하는 이유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 중인 남궁민, 홍진영, 정준영, 우영, 박세영이 출연해 유쾌한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MC 윤종신은 “우영, 박세영 커플은 스킨십이 많이 나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우영은 “스킨십을 천천히 하고 싶다”고 답했다. 우영의 대답에 윤종신은 우영이 스킨십을 자제하는 이유가 “스킨십하면 빠져나오지 못할 것 같아서?”냐며 놀렸다.

윤종신의 돌직구에 우영은 “자주 하고 싶을 까봐”라고 답하며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