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임수향 김현중, 적과의 마지막 키스

KBS '감격시대'

KBS ‘감격시대’

임수향이 김현중이 마지막 키스를 나눴다.

KBS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21화에서는 신정태(김현중)에게 작별인사를 건네는 가야(임수향)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야는 신정태를 찾아갔다. 이어 가야는 “우리 일국회와 같이 손잡자. 원한다면 방삼통 사람들 다 구해준다“고 제안했다. 이에 신정태는 거절했고 가야는 신정태에게 “적이 될 수 밖에 없다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신정태는 “어쩌면 그게 우리 운명일지도”라고 대답했다. 이어 가야는 “다음 세상엔 같은 나라 사람으로 서로 마주보는 사이로 태어나고 아니면 영영 모르는 사람으로 태어나자“며 가슴 저미는 말을 건넸다.

신정태는 돌아가려는 가야를 잡으며 “미안하다”고 말했다. 가야는 신정태에게 다가가 키스한 뒤, “이제 이걸로 너와의 모든 인연은 끝이다”며 “이제 너에게 칼을 겨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신정태는 “잘가라”고 말하며 운명을 받아들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m
사진. KBS ‘감격시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