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임수향 위해 일국회 황방 전면전 뛰어든 김현중

KBS '감격시대'

KBS ‘감격시대’

김현중이 정체를 숨기고 정호빈과 싸웠다.

KBS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이하‘감격시대’)21화에서는 가야(임수향)를 구하기 위해 황방파와 대결을 펼치는 신정태(김현중)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20회에서 지난 이야기에서 가야는 신이치(조동혁)를 구하기 위해 황방으로 뛰어들었다. 이날 설두성(최일화)은 가야에게 “일국회가 황방에게 정면도전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뒤 왕백산(정호빈)에게 신이치와 가야를 죽일 것을 명했다.

그때 신정태가 나타났고 가야와 신이치를 도망가게한 뒤 왕백산과 결투를 펼쳤다. 왕백산은 신정태를 벽으로 밀친 뒤 두건을 벗기려고 했으나, 신정태는 숨어있던 김옥련(진세연)이 전원을 내린 틈을 타 도망갔다. 그러나 김옥련은 도꾸의 눈에 띄어 신정태를 도왔다는 의심을 샀다.

한편 신이치는 죽어가는 와중에도 가야에게 어머니 료코를 죽인 사람이 본인이라고 밝혔다. 이에 가야는 “어머니 이야기를 들려줄 사람이 신이치 너 밖에 없다”고 말하며 오열했으나 신이치는 결국 눈을 감았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m
사진. KBS ‘감격시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