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공주’ 제목, ‘오아시스’ 문소리 때문에 바꾸려 했던 이유

201403131330190510_1
‘한공주’ 이수진 감독이 영화 제목이자 극중 이름인 ‘한공주’에 대한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수진 감독은 26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한공주’ 언론시사회에서 영화 제목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유는 한공주라는 이름이 이창동 감독의 ‘오아시스’에서 문소리가 연기한 여주인공 이름과 같았기 때문. 이에 이수진 감독은 “너무 똑같아서 바꾸려 했었는데 쉽지 않았다”라며 “양공주, 이공주, 김공주 등을 생각하다가 결국 처음 지었던 한공주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극중 이름이 제목인 영화를 하고 싶은 생각이 늘 있었는데 이번에 드디어 하게 됐다”며 “이름이 공주임에도 사람들에게 외면당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포함한 제목이다”고 덧붙였다.

‘한공주’는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친구를 잃고 쫓기듯 전학을 가게 된 공주(천우희)가 아픔을 이겨내고 세상 밖으로 나가려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미장센, 이미지, 사운드, 편집, 배우들의 연기 등 모든 면에서 뛰어난 작품이다”라고 극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CGV무비꼴라쥬상과 시민평론가상, 제13회 마라케시 국제영화제 금별상, 제43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타이거상, 제16회 도빌 아시아 영화제 심사위원상 국제비평가상 관객상을 수상한 ‘한공주’는 다음달 17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