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비틀즈 코드’에서 화장 고치며 대답… “그렇게 편해요?”

현아 비틀즈코드

현아 비틀즈코드

걸그룹 포미닛의 멤버 현아가 자유분방한 자세로 녹화에 임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비틀즈코드 3D’에서는 샤이니의 키와 인피니트 우현이 뭉친 그룹 투하트와 포미닛이 출연해 이들의 평행이론을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포미닛에게 “연애금지령이 풀릴 때 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포미닛 멤버들은 “처음부터 금지령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현아는 “지금은 사장님이 연애 좀 하라고 말한다. 소문이 너무 없으니 연애하라고 한다”고 말하며 갑자기 립스틱을 꺼내 발라 MC들을 당황시켰다.

뿐만 아니라 이날 현아는 방송 도중 자주 테이블에 엎드려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MC 신동은 “현아씨 그렇게 편해요?”라고 물었고, 신동엽은 테이블 위로 올라가 엎드리며 현아의 행동을 따라하며 “난 이런 게 좋다. 얼마나 편안해보이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net ‘비틀즈코드 3D’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