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4 ‘아스코’, 문제적 출연자 나왔다! “서바이벌을 거부한다”

'아트스타코리아' 차지량

‘아트스타코리아’ 차지량(위)이 자신의 탈락을 요구해 심사위원을 당황케했다

서바이벌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참가자가 작품을 통해 자신을 탈락시켜 달라는 제안을 해 제작진은 물론, 심사위원까지 ‘멘붕’ 상태에 빠지게 된 것.

오는 30일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국내 최초 아트 서바이벌 스토리온 ‘아트스타 코리아'(이하 아스코)는 이 문제적 작품을 동영상 사이트(http://youtu.be/KJ6x6PNRSq0)에 선공개해 프로그램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약 1분 20여초 분량의 영상에서는 조인성을 닮은 훤칠한 외모의 소유자인 차지량(31)이라는 도전자가 등장해 후드를 뒤집어 쓰고 이마에 다목적 캠을 설치한 독특한 차림으로 미디어와 퍼포먼스를 접목시킨 아트를 선보이고 있다.

영상에서 그는 ‘시스템의 역할과 개인의 태도’라는 주제로 참가자들과 심사위원들을 작품의 소재로 삼은 작품을 공개해 논란의 불을 지폈다.

자신의 이름 이니셜을 딴 제목의 ‘CJ.r(CJ랩)’이라는 작품을 공개해 논란의 불을 지폈으며, 기존 서바이벌과 오디션 시스템에 대한 날선 비판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서바이벌이라는 특정 상황과 시스템을 거부한다는 표현의 퍼포먼스를 통해 “저는 경험을 통해 지난 시간 상당부분 동의할 수 없었음을 고백하며 정중히 탈락을 요청드립니다”라고 밝혀 다른 참가자들과 심사위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퍼포먼스를 지켜본 진행자 정려원은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해 했으며, 참가자들은 그의 작품을 보고 “(내가 작품에 이용당한 것에) 좀 화가 났다”, “일종의 사기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해 했다. 서바이벌 최초로 ‘탈락’을 희망한 사상 초유의 사태에 도전자 차지량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차지량은 시스템에 고립되어 있는 개인에 초점을 맞춘 참여형 프로젝트를 예술로 승화시키고자 하는 아티스트다. 다수 개인전과 수상 경력을 통해 이미 현대 미술계에서는 주목받고 있는 신진 아티스트. 후드를 뒤집어 쓰고 몸빼 바지를 즐겨입는 등 시그니처 패션을 통해 독특한 매력을 뽐내는 한편, 조인성을 닮은 외모와 훤칠한 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스코’ 제작진은 이번 작품 선공개에 대해 “주제가 무엇이건 간에 도전자가 자신의 철학을 작품을 통해 표출했다는 점에서 작품을 작품 그 자체로 받아들이고자 했다. 예술의 편견을 깬 기상천외한 작품들이 대중의 눈을 즐겁게 할 것”며 기대를 당부했다.

‘아트 스타 코리아’는 국내 최초 아트 서바이벌로 현대 미술을 이끌어 나갈 최고의 예술가를 가리기 위해 기획됐다. 업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심사위원과 멘토의 합류를 알려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번 프로그램은 재능 있는 아티스트의 긴장감 넘치는 서바이벌과 순수한 열정에서 나오는 감동 스토리가 주요 재미 포인트가 될 예정. 우승자에게는 창작 지원금 1억원과 유수의 아트 갤러리에서 개인전 개최, 해외 연수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