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스릴러 보는 듯한 5분 엔딩…납치된 이보영과 뒤쫓는 조승우

신의선물 8회

SBS ‘신의 선물-14일’ 캡쳐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이 매번 영화 같은 엔딩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신의 선물’ 8회에서는 마치 한 편의 스릴러 영화를 보는 듯한 엔딩을 선보였다.

이날 ‘신의 선물’에서 기동찬(조승우)과 김수현(이보영)은 수현의 집 뒤편의 수상한 집으로 향했다. 몰래 잠입한 그곳에서는 김수현의 가족사진과 한지훈(김태우)과 주민아(김진희)의 불륜 모습 등이 담긴 사진 등이 가득했다. 수현은 주민아 역시 누군가에게 협박받았다는 것을 알아채고 두려움에 떨기 시작했다.

동찬은 건너편 집의 강아지가 계속해서 짖는 것을 수상하게 여겼다. 동찬이 수상한 집의 문을 딸 때 옆집으로 들어가던 남자의 행동이, 수현이 묵고 있었던 호텔방에 침입한 남자와 같다는 사실을 알고 수현에 신고를 하라는 말만 남기고 옆집으로 향했다.

옆집으로 간 동찬은 창문을 깬 흔적을 발견하고, 누군가 오토바이를 타고 도망가는 것을 보고는 뒤쫓았다. 용의자의 집에 있던 수현은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가방을 뒤지던 중 커튼 뒤에 숨어 있던 발을 발견했다. 순식간에 용의자는 수현을 덮쳐 납치했다.

동찬은 자신이 쫓아 온 오토바이가 범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수현에게 전화하려는 순간, 자동차를 타고 나타난 범인은 동찬에게 수현의 휴대폰을 던지고 도망갔다. “살려달라”고 외치는 수현의 목소리를 들은 동찬은 ‘금오동 철거촌으로 오라’는 용의자의 메시지를 받고는 금오동으로 향했다.

비가 내리는 밤, 동찬은 수현을 무사히 구할 수 있을지 또한 기영규(바로)와 함께 스네이크의 공연장에 도착한 한샛별(김유빈)에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신의 선물’ 8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10.6%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14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