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이 칸토, 이선희 30주년 앨범에 유일한 피처링

트로이_칸토

실력파 여성 보컬리스트들과의 연이은 콜라보로 주목받고 있는 그룹 트로이의 칸토

가수 이선희의 30주년 앨범 쇼케이스 무대에 함께 오른 그룹 트로이의 래퍼 칸토가 대중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4일 싱글 ‘그린라이트’를 발매하며 데뷔한 그룹 트로이의 막내 래퍼 칸토가 실력파 여성 보컬리스트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파트너 래퍼로 그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칸토는 브랜뉴뮤직에서 3년 동안 혹독한 트레이닝 기간을 거친 후 지난해 인피니트 성규와 함께한 싱글 ‘말만해’를 발표했다. 지난 14일에는 가수 범키와 함께 그룹 트로이로 결성, ‘그린라이트’로 본격 데뷔해 자신의 실력을 입증하고 있다.

칸토는 이미 트로이로의 본격적인 활동 이전부터 그 실력을 인정받으며, 박혜경의 ‘핑계’, 김그림의 ‘우리만 있어’, 이영현의 ‘중독’, 럼블피쉬의 ‘몹쓸 노래’ 등 실력파 여성 보컬리스트들과의 함께 작업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칸토는 지난 25일 발매된 이선희의 30주년 기념 앨범 수록곡 ‘동네한바퀴’에 피처링으로 함께 했다. 이선희의 앨범 통틀어 유일하게 피쳐링으로 참여하고, 쇼케이스 무대에 까지 함께 오르는 영광을 거머쥐며 음악팬들에게 더욱 강하게 자신의 존재감을 나타내며 눈길을 끌었다.

칸토의 소속사인 브랜뉴뮤직 측은 “만 20살의 어린 뮤지션 칸토는 귀엽고 앳된 모습과 달리 매력적인 특유의 성숙한 보이스톤과 유연한 랩 실력으로 주목 받아온 실력파 래퍼다. 이런 그의 팔색조 같은 매력이 유독 여성 보컬리스트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이어 “칸토에겐 이런 대선배들과의 다양한 콜라보 작업들이 데뷔 전부터 음악적으로 더욱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됐었기에 신인인 칸토에게 지금까지 영광스런 콜라보레이션 작업들을 제안해준 많은 여성 보컬리스트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도 기회만 된다면 더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칸토의 무궁무진한 매력을 많이 선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실력파 여성 보컬리스트들과의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작업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칸토는 앞으로 그룹 트로이의 멤버로써 더욱 다양한 방송무대와 공연무대를 통해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브랜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