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쓰리데이즈’ 스태프에 화장품과 손편지 선물

박하선이 촬영 스태프에 선물을 준비했다

박하선이 촬영 스태프에 선물을 준비했다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극본 김은희 연출 신경수)에서 당찬 여경찰 윤보원 역을 맡은 박하선이 촬영장 스태프들을 위한 선물을 준비해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박하선은 밤낮없이 고생하는 촬영 스태프들을 위해 자신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화장품을 준비했다. 연일 촬영장에서 빡빡한 촬영 스케줄과 오락가락하는 날씨에 지친 스태프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화장품과 함께 직접 작성한 손편지로 스태프들의 마음을 위로한 것이다.

박하선이 준비한 편지 속에는 “거친 야외촬영과 먼지 가득한 세트촬영, 밤샘에 소중하고 고운, 멋진 피부 지키시고 건강히 무사히 좋게 좋게 웃으며 잘 마무리 했으면 좋겠습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힘 내시고 으랏차차!”라는 파이팅 넘치는 메시지와 함께 박하선의 스태프를 생각하는 착한 마음이 담겨있다.

또 박하선은 스태프 한 명, 한 명에게 손수 화장품과 편지를 전달하면서 환한 웃음과 함께 감사의 메시지를 전해 스태프들을 더욱 감동케 했다는 후문이다.

촬영 현장의 관계자는 “평소 열정 넘치는 모습과 환한 미소로 촬영장을 환하게 밝혀주고 있다. 마음씀씀이도 고와서 현장에서 늘 스태프를 먼저 챙기고 배려한다. 이번 선물과 편지로 촬영장이 한층 더 즐겁고 훈훈한 분위기가 되었다”며 박하선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Lent(에스엘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