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호, 일본서 두 번째 솔로투어 콘서트 개최

준호

준호

그룹 2PM 준호가 일본서 두 번째 솔로 투어 콘서트를 가진다.

지난 24일 2PM의 아레나 투어 도쿄공연에서는 준호의 두 번째 일본 솔로 투어 콘서트 소식이 깜짝 공개됐다.

지난 2013년 7월에 솔로 앨범과 함께 일본 솔로 투어 콘서트를 가진 준호는 자신의 솔로앨범 수록 곡들은 물론 뮤직비디오와 자켓, 댄스 등 모든 작업에 참여하며 프로듀서로서 역량을 마음껏 발휘했다. 또 준호는 12회 투어 공연 무대에서 폭발적인 에너지를 쏟아내며 솔로 가수로 입지를 굳혔다.

준호의 두 번째 일본 투어 콘서트는 오는 7월 3일과 4일 삿포로를 시작으로 7월 14, 15일 후쿠오카, 7월 17, 18일 나고야, 7월 24, 25일 오사카, 7월 31일, 8월 1일 도쿄, 8월 12, 13일 도쿄까지 이어지며 도쿄 부도칸에서 파이널을 장식할 예정이다.

일본 무도의 성지라 불리우는 부도칸은 지난 1984년 조용필을 시작으로 한국의 내로라 하는 가수들이 선 무대다. 2PM은 지난해 한국 가수 최초로 부도칸 6일 공연을 개최하며 일본 내 인기를 입증했다. 이런 부도칸 무대에 솔로로 콘서트를 앞둔 준호는 설레는 마음과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준호의 솔로 투어 소식과 함께 준호의 첫 번째 콘서트 DVD도 오는 6월 18일 발매를 앞두고 있다.

준호는 “지난 투어의 마지막 공연 때 다시 돌아오겠다고 팬 분들께 약속 드렸는데 두 번째 솔로 투어 콘서트로 약속을 지키게 돼 얼마나 기쁜지 모른다. 끊임없는 응원과 사랑을 주시는 국내외 팬 분들께 감사 드린다. 팬 분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멋진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2PM은 오는 4월 컴백을 앞두고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