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지드래곤, 꼬마 때부터 자기스타일 랩 고수”

이상민(왼쪽부터), 김구라, 유세윤, 이단옆차기

이상민(왼쪽부터), 김구라, 유세윤, 이단옆차기

케이블채널 Mnet ‘음담패설’ 이상민이 빅뱅 지드래곤의 어릴 적 랩을 회상했다.

최근 진행된 ‘음담패설’ 2회 녹화에서는 ‘지드래곤과 블락비 지코 중 누가 더 랩을 잘 하는가’를 두고 논쟁했다.

‘음담패설’은 ‘음담폐인’으로 불리는 시청자들이 게시판에 남겨주는 각종 기상천외한 질문들을 MC 김구라, 유세윤, 이상민, 작곡가 이단옆차기, 임진모 음악평론가와 1일 MC가 함께 이야기하며 궁금증을 해소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2화에서는 누구나 궁금했으나 감히 입 밖으로 꺼내기 어려웠던 주제인 ‘지드래곤과 지코의 랩 실력’에 대해서 다룬다.

이날 이상민은 “지드래곤의 역사는 꼬마 룰라부터 시작한다. 여섯 살 때부터 자존심이 강했다. 당시 룰라 랩도 자기 스타일대로 불렀다. ‘룰라 랩을 그대로 안따라가겠다’는 의지였다”며 꼬마 지드래곤을 회상했다.

이어 이상민은 “지드래곤이 단독 콘서트할 때 첫 게스트가 룰라였다. ‘날개 잃은 천사’를 지드래곤이 불렀고 룰라가 나왔다”며 각별한 인연을 밝혔다.

작곡가 이단옆차기는 “지코는 언더그라운드 출신이다. 지금도 블락비로 활동하면서도 언더 활동을 병행하며 래퍼로서의 자기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단옆차기는 지드래곤에 대해서는 “지드래곤이 초등학교 5학년 때쯤 랩을 배우러 온 적이 있다. 당시 연습장에다가 랩을 빽빽히 채워왔는데 초등학생에게 어려웠을 단어들도 ‘라임’을 맞추기 위해 써왔다”며 “신통방통해서 당시 힙합계의 유명한 프로듀서에게 데리고 가서 ‘내 나이 열 셋’이라는 곡을 내게 됐다”며 어렸을 때부터 남달랐던 지드래곤의 실력을 전했다.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지코는 톤이 강령하고 랩 그 자체에서 찾는 느낌이고 지드래곤은 랩에서 벗어나서 큰 그림을 그리는 느낌이다”며 두 사람의 랩에 대한 분석과 함께 개인의 취향을 밝혔다.

김구라는 특유의 직설적인 입담으로 수위를 오르내렸다. 이날 김구라, 유세윤, 이상민, 이단옆차기,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악플을 고려하지 않는 소신 있는 발언과 개인의 취향을 밝혀 지드래곤과 지코 중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음담패설’은 27일 오전 12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