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측, “악플러 추가 민사 소송 진행…강경 대응할 것”

박해진

박해진

배우 박해진에 대한 악의적인 루머를 퍼트린 이 모 씨가 약식 기소된 가운데 소속사 측에 악플러 30여 명에 대한 추가 민사 소송을 진행할 뜻을 밝혔다.

26일 부산지방검찰청(문지선 검사)는 이 모 씨를 명예훼손(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벌금 150만원 약식 기소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박해진의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전화에서 “사건 관련 대표자 한 명만 처벌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그 정도가 심해 악의적인 루머를 퍼트린 30여 명에 대하 추가 민사 소송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해진은 일부 악플러들의 악의적인 루머로 인해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처음에는 박해진도 자신이 공인이기에 어느 정도의 악플을 감내하려 했으나, 일부 악플러가 박해진의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끼치는 등 정도가 심해 강경 대응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종방한 SBS ‘별에서 온 그대’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박해진은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에 캐스팅과 함께 중국 활동을 병행하는 등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