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의 뜨거운 인기, 중국으로 뻗어간다

'밀회' 스틸

‘밀회’의 인기가 중국으로 뻗어가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밀회’가 중국에서도 화제다.

JTBC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가 국내외로 인기를 끌고 있다.

17일부터 방송을 시작한‘밀회’는 중국 온라인 방송인 소후TV에서 사실상 실시간으로 방송되고 있다. 소후TV는 중국 메이저 포탈사이트 소후닷컴이 운영하는 인터넷TV로 중국의 3대 인터넷 방송국 중 하나이다.

소후TV에서 방송된 ‘밀회’는 5일만에 1, 2회 누적 500만건(3월 21일 기준)의 시청 조회수를 기록하며 중국에서 국내 못지 않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지난 21일 금요일에는 하루 만에 124만건의 시청조회수로, 일간 시청자 수에서 한국 드라마 중 1위에 올랐다. 2위는 ‘상속자들’, 3위는 ‘해를 품은 달’이다.

최근 중국에 일고 있는 한국 드라마의 열풍에 ‘밀회’가 ‘별그대’와 ‘상속자들’에 이어 한류의 계보를 이을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밀회’는 매주 월화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