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애, ‘변호인’들고 아시아 필름어워드 참석 차 출국 “영화제는 처음”

배우 김영애가 홍콩으로 출국했다

배우 김영애가 홍콩으로 출국했다

김영애가 홍콩 마카오에서 열리는 제 8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AFA)에 참석하기 위해 2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김영애는 영화 ‘변호인’으로 ‘아시안 필름 어워드’에 여우조연상 후보로 이름을 올리며 이번 시상식에 참석하게 됐다.

지난 해 개봉해 1,100만 관객을 모으며 흥행신화를 쓴 영화 ‘변호인’에서 김영애는 송 변호사(송강호)의 단골 국밥집 주인이자 억울하게 조작사건에 휘말리는 대학생 진우(임시완)의 어머니 순애 역을 맡아 뜨겁고 절절한 모성애로 혼신의 연기를 펼쳤다.

영화제 참석을 위해 출국한 김영애는 “오랜 연기 생활 동안 해외 영화제 참석은 처음이라 감회가 무척 새롭다. 좋은 작품을 만나고 그 작품으로 이토록 큰 사랑을 받고 있어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다. 짧은 시간이지만 가슴 벅차게 즐기고 오고 싶다. 정말 뜻 깊고 의미 있는 시간들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변호인’은 오는 27일 마카오에서 개최되는 ‘아시안 필름 어워드’에서 김영애와 함께 송강호와 임시완도 각각 남우주연상, 신인상 후보에 올라 수상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