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컨티넨트 투어’ 4대륙 완성…미국 유럽 이어 호주도 정복

B.A.P

B.A.P

그룹 B.A.P가 호주 공연과 싱가포르 공연 일정을 확정 및 발표했다.

B.A.P는 4개 대륙 총 20회의 공연을 통해 10만 여 관객과 만나는 ‘비에이피 라이브 온 얼스 컨티넨트 투어(B.A.P LIVE ON EARTH CONTINENT TOUR)’를 펼치고 있다.

B.A.P는 지난 8일과 9일 개최한 한국 공연에 이어 뉴욕, 달라스, 시카고, L.A 등 미국 4개 도시와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3개국 일정을 알렸다. B.A.P는 지난해 ‘전석 매진’으로 가능성을 확인한 데 이어 현지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두 번째 미국 투어와 함께 케이팝 아티스트 최초 3개국 순회를 한 유럽 투어로 화제가 됐다.

이어 B.A.P는 추가로 호주 일정과 오는 5월 31일 개최로 예정된 싱가포르 공연일정을 공개하며 4개 대륙 공연을 완성했다. 특히 B.A.P는 현지 팬들의 요청으로 오는 5월 8일 호주 멜버른과 10일 시드니에서 단독 2회 공연을 펼치게 됐다.

이번 B.A.P의 호주 일정은 B.A.P에 대한 관심뿐 아니라 한층 높아진 케이팝의 위상을 확인케 한다. 호주는 아직 한류가 자리잡지는 않았지만 최근 국내 아티스트들의 방문이 시작되며 다방면에 걸쳐 점차 관심이 증가되고 있는 곳이다. 이에 B.A.P의 공연은 케이팝에 대한 관심을 더욱 증폭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또 B.A.P가 호주 공연을 펼칠 멜버른의 ‘멜버른 페스티벌 홀(Melbourne Festival Hall)’은 오아시스, 더 레드 핫 칠리 페퍼스, 비틀즈가 공연했으며 시드니의 ‘빅 톱 루나 파크(Big Top Luna Park)’ 또한 보이즈 투 맨, 플로라이다, 부르노마스 등 세계적 아티스트들이 공연을 치른 곳이다.

B.A.P는 일본에서의 첫 공식 팬미팅과 세 번째 싱글 앨범 ‘노 머시(NO MERCY)’의 프로모션을 위해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며 콘서트의 추가 일정도 곧 확정 및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S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