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진이한, 수준급 승마실력 자랑 ‘매력 탈탈’

'기황후' 진이한

‘기황후’ 진이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진이한이 팔방미남의 매력을 보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기황후’ 41회에서 탈탈(진이한)은 죽은 연철(전국환)의 비밀자금을 찾기 위해 광산촌으로 떠났다. 탈탈은 연철의 비밀자금을 찾기 위해 부하들과 떠났지만 광산촌에 도착해보니 당기세(김정현)가 이미 비밀자금을 가져갔다. 이에 탈탈은 말을 타고 그들을 쫓았다.

이 장면에서 진이한은 수준급의 승마 실력을 보여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극 중 무사 탈탈 역을 맡고 있는 진이한은 승마 실력뿐 아니라 뛰어난 검술 실력과 양궁 실력까지 선보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또 이날 탈탈은 기승냥(하지원)의 작전을 알게 되며 “두 번은 안당한다. 그 돈이 어떻게 쓰이는 지 지켜보겠다”고 경고해 카리스마를 보였다. 이처럼 진이한은 탈탈 역을 자신의 것으로 소화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액션 실력을 선보이고 있다.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