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반격에 시청률 동반상승…‘신의선물’ 무서운 추격

2014032522520723643_1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지켰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5일 방송된 ‘기황후’ 41회는 전국기준 26.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4일 방송된 40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24.4%보다 1.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된 ‘기황후’ 41회에서 기승냥(하지원)은 왕유(주진모)와 손잡고 연철(전국환)의 비밀 자금을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탈탈(진이한)은 뒤늦게 기승냥의 작전을 알게 됐지만 “두 번은 안당한다. 그 돈이 어떻게 쓰이는 지 지켜보겠다”고 경고했다. 극 말미 기승냥은 비밀자금을 황실 물품으로 가장해 황궁 안으로 들이려했지만 타환(지창욱)과 황태후(김서형), 바얀 후드(임주은) 등의 의심을 사 모든 사람들에게 비밀 자금의 존재를 드러냈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은 10.6%의 시청률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KBS2 ‘태양은 가득히’는 2.5%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