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에게 패한 진이한, “전 두 번 당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경고

20140325_1395756776_20888400_1
‘기황후’의 진이한이 하지원에게 날 선 경고를 했다.

25일 방송된 MBC ‘기황후’에서는 연철의 비밀자금을 먼저 확보하기 위한 승냥(하지원)과 탈탈(진이한)의 긴박한 싸움이 그려졌다.

먼저 자금을 확보한 것은 승냥. 승냥 보다 뒤늦게 비밀자금 장소를 알아낸 탈탈은 승냥을 그 장소로 불러냈다. 그리고 “여기가 연철의 비밀자금 장소입니다. 헌데 있어야 할 자금들이 없어졌죠. 어디에 두셨습니까? 그 비밀자금”이라고 추궁했다.

이에 승냥은 “전 금시초문입니다. 설령 제가 가져갔다 하더라도 무고한 목숨을 앗아가는데 쓰일 자금을 내어줄 리는 만무하지요. 사악한 돈이 없어졌다니 잘된 일입니다. 이것이 제가 드리는 답변입니다. 사부님”이라고 발뺌했다.

이에 탈탈은 “귀비마마께서 이기셨습니다. 세상에는 진실을 알면서도 어찌할 수 없는 일이 없지요. 스승인 제가 졌습니다. 한 가지만 말씀드리지요. 전 두 번 당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 돈이 어찌 쓰이는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볼 것입니다. 우리 가문의 위해가 된다면 각오를 단단히 하셔야 할 것입니다”라고 경고했다.

승냥도 지지 않았다. “가문이 나라와 백성보다 중요하지 않습니다. 사부님같이 크신 분께서 가문에 연연하는 모습 더는 보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탈탈을 자극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기황후’ 방송화면 캡처